천둥구름 비바람
정한은 아버지의 장례식장에서 존재를 거의 잊고 살던 사촌 일조와 조우한다. 빈털터리인 일조의 처지를 동정해 충동적으로 같이 살자고 말했으나 정한은 금세 자신의 결정을 후회한다. “너 뭐 하는 거야.” “…….” “변명이라도 해.” 바로, 일조가 잠든 자신에게 몰래 키스하는 현장을 발각했기 때문이다. 정한은 일조를 쫓아내려 하지만 끝내 그러지 못하고 일조에게 어떻게 하면 짝사랑을 접을 수 있겠냐고 묻는다. “딱 한 번만 키스해 줘.” “그걸 해주면 네가 날 덜 좋아하는 데 도움이 돼?” 동정이라는 명목으로 일조에게 조금씩 마음을 주던 정한은 어느새 일조와 관계까지 맺고 서서히 독점욕을 느끼게 되는데…
로맨스 BL|금요일 연재
<< < 1 > >>