정당한 기만
“3년 내내 네 비위 맞추느라 죽는 줄 알았어. 헤어지자.” 존재감 없는 날 굳이 좋아했던 너. 그런 너에게 잘보이기 위해 나에게 친절을 베풀던 아이들. 모두가 지겨웠다. 진정성 없는 관계에 질린 희재는 그렇게 소민에게 이별을 통보했지만.. 1년 후 대학에서 우연히 소민과 재회하고, 희재가 좋아하는 은준이 형이 소민에게 관심을 보이는데..!
로맨스 BL|일요일 연재
<< < 1 > >>